(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BNK부산은행은 9일 오후 본점에서 소니뮤직퍼블리싱 한국지사, 미디움과 디지털자산 금융사업 진출을 위한 '메타버스-블록체인 전략적 제휴'에 관해 협약했다.

이번 협약으로 부산은행은 소니뮤직퍼블리싱, 미디움과 협업해 은행권 가운데 처음으로 유명 아티스트의 음악을 디지털자산 형태로 개발해 공급할 계획이다.

또 주요 메타버스 플랫폼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메인넷, 음악 NFT(대체불가토큰), 디지털자산 유통 등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소니뮤직퍼블리싱은 24억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닌 글로벌 음악 저작권 관리기업으로 비틀스, 마이클 잭슨, 퀸, 마돈나, 비욘세 등 월드 스타 300만 곡 이상의 저작권을 관리하고 있다.

미디움은 고성능 블록체인 코어 기술을 기반으로 가상자산 관련 거래소, 결제, 커스터디, NFT, 메타버스 등을 구축하는 플랫폼 솔루션 전문기업이다.

안감찬 부산은행장은 "각 분야 최고의 역량을 가진 기업들과 협약을 통해 급속히 성장하는 메타버스 세계에 혁신적인 디지털자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1차 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디지털 바우처, 부동산펀드 거래 플랫폼 '비브릭' 협업에 참여하는 등 블록체인 전문은행으로서 도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