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9일, 조 바이든 행정부는 입법당국에 “디지털 자산의 지속적인 수용으로 인해 금융 안정성에 가해진 위험과 규제상의 허점을 평가”하고 180일 이내에 가상자산 관련 정책 및 규제 개발을 지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다수의 가상자산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행정명령을 신중하고 철저한 조사를 기반으로 규제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라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아직 좋아하기는 이르다.
미국 규제기관의 수장들은 새로운 규제를 시행하기 전에 비용과 편익을 따져보는 신중한 분석을 실시할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일례로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비용-편익 분석을 “연준의 핵심적인 임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