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테라의 스테이블 코인인 UST(테라USD)가 미국 달러와 가치 연동에 실패(디페깅)하기 전 증권 및 투자상품 규정을 위반했는지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미국 법원도 테라폼랩스에 SEC가 미러 프로토콜 관련 조사를 하는데 협력할 것을 명령하면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는 사법당국의 조사 압박를 전방위로 받게 됐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미국 SEC가 UST의 마케팅 방식이 연방투자자보호규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두고 테라폼랩스를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