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록에 따르면 레이얼 브레이너드(Lael Brainard) 미연준(Fed) 이사가 29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2023년 5월~7월 사이 연준의 실시간 지급결제 시스템 페드나우(FedNow)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1년 이내 페드나우 인프라가 미국 전역 모든 금융기관에 제공될 것”이라고 전했다. 페드나우는 미국 금융기관 간의 결제시간 지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