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가 1분기 매출액 279억달러(약 35조원), 순이익 75억달러(약 9조원)을 기록했다고 27일(현지시간) 공시했다. 매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7%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21% 줄었다.

매출은 시장 전망치를 밑돌지만, 주당순이익(EPS)이 전망치를 넘어섰다.

같은 기간 메타의 주식수익(EPS)은 2.72달러(약 3천440원)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 예상치인 2.56달러(3천238원)를 상회한 것이다.

매출은 기대치(282억달러)에 비해 3억달러(약 3천795억원) 가량 밑돌았다.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9.54달러(약 1만2천원)로, 시장조사기관 스트리트어카운트가 기대한 수치(9.50달러)보다 높았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일일활성이용자수(DAU)는 19억6천만명으로, 스트리트어카운트가 예상한 수치를 1천만명 웃돌았다. 작년 4분기(19억3천명)와 비교했을 때도 오름세다.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예상 숫자를 3천만명 하회한 29억4천만명으로 집계됐다.

메타는 2분기 280~300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레피니티브가 점친 306억달러(약 38조7천억원)보다 낮은 수치다.

메타 측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외부 이슈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타는 전일 대비 3.32% 감소한 174.95달러(약 22만원)로 장을 마감했지만, 시간 외 거래에서 20% 가까이 주가가 폭등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