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이 핵심 지식재산권(IP)인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한 NFT 기반 생태계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를 띄운다. 넥슨의 메타버스 제작플랫폼 프로젝트 MOD가 메이플스토리 생태계의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8일 강대현 넥슨 운영총괄(COO) 부사장은 NDC 2022 행사를 통해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한 NFT 생태계를 구축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강 COO는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는 메이플스토리 NFT가 공유되는 공간이고 게임과 블록체인 세계가 융합하는 가상세계 진화의 한 모습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전 세계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서로의 경계를 넘나들며 융합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바로 넥슨이 생각하는 진화된 가상세계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쉽게 말해 메이플스토리 안에서 이용자가 직접 NFT를 만들거나 사고 팔 수 있다는 얘기다. 앞서 넥슨은 지난해 8월, 메타버스 플랫폼 프로젝트 MOD 개발 계획을 공개한 뒤, 줄곧 이용자 참여형 B2C2C 형태의 메타버스 서비스 구축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이곳에서 이용자는 메이플스토리의 애셋은 물론, 직접 제작한 리소스도 마음껏 추가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사용자 제작 콘텐츠(UGC)도 자유롭게 추가할 수 있는 자유도 높은 창작 환경을 선보일 전망이다. 예를 들면 크리에이터가 직접 만든 이미지나 사운드에 메이플스토리 IP를 조합해 게임이나 소셜 공간, 생활형 콘텐츠 같은 상상 속 놀거리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게임업계에선 넥슨이 프로젝트 MOD와 메이플 유니버스에 자체 가상자산을 투입, 별도의 경제 생태계 구현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넥슨은 그간 일본 법인을 통해 비트코인을 직접 매수하는가 하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와 비트스탬프 등을 연이어 인수하며 코인 시장 개척에 주력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