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프란시스 수아레스 마이애미 시장이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여전히 비트코인으로 월급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비트코인을 투자 자산이 아닌 혁신의 관점에서 봐야한다. 암호화폐 시장 변동성은 진화하고 있는 초기 기술 시장과 유사하다. 비트코인이 시간이 흘러 ‘통화(currency)’의 형태로 전환되면 가격 변동성도 안정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