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형 블록체인 프로젝트 립체인(ReapChain)이 대체불가토큰(NFT) 사업 구축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그동안 서울대 분산시스템 연구실과 협력해온 '양원제 합의 알고리즘' 기술 고도화를 바탕으로 블록체인을 활용한 플랫폼 사업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대체불가토큰(NFT)은 블록체인 암호화 기술을 이용해 디지털 파일, 동영상 등의 콘텐츠에 복제·위조가 불가능한 암호값을 매겨 진본임을 증명하는 신종 디지털 자산이다. 립체인은 지난해 스포츠 미디어 전문 기업 스포츠서울, 아웃도어 브랜드 머렐과 참여자 중심의 마켓플레이스 구성과 생태계 확장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는 등 NFT 플랫폼에 적용할 다양한 지식재산(IP)을 확보해 왔다.

립체인은 고도화된 블록체인 기술력을 활용해 저작권자가 동의하고, 제작에 직접 참여한 제품임을 보증하는 진본성 검증에 차별화를 둔 NFT 마켓 플랫폼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NFT가 새로운 투자처로 주목 받으면서 무분별하게 발행되고 거래되며, 작품의 저작권과 초상권을 침해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정한 립체인 대표는 "립체인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사업 다각화를 위해 대기업, 엔터테인먼트 등과 IP 확보를 위해 활발한 교류와 협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상반기에 선보일 NFT 마켓 플랫폼 외에도 MZ 세대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커뮤니티, 소셜미디어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립체인은 대형 글로벌 거래소 상장을 앞두고 있다. 국내 NFT 시장 진출을 토대로 글로벌 NFT 마켓 플랫폼 사업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