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이 본격적인 메타버스 보안 사업에 진출한다. 롯데정보통신은 △플랫폼 개발·구축 환경 취약점 점검 △보안 정책 및 관리 프로세스 정립 등 대내외 메타버스 보안사업의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메타버스 전문기업인 자회사 '칼리버스'의 기술력과 20여년에 걸쳐 쌓아온 보안 역량을 융합해 전문가들로 구성된 '메타버스 보안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다고 11일 밝혔다. TF는 메타버스 환경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실효성 높은 전문 보안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메타버스 플랫폼에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간편 결제 등 커머스 기능들이 결합되면서 정보 유출과 같은 사이버 범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많은 기업들이 메타버스 보안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먼저 실제 메타버스 운영 환경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개발 및 구축 과정에서 보안 취약점을 진단하고, 점검 리스트를 기반으로 그룹 내 추진 중인 메타버스 사업들에 맞춤형 보안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실제 적용 가능한 기술을 선정하고, 이를 대내외 메타버스 보안 사업에 선제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김봉세 융합보안부문장은 "최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메타버스에 대해 선제적으로 보안 강화에 힘쓸 것"이라며 "전문화된 보안 역량을 바탕으로 메타버스 통합 보안 영역에서도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그룹은 올해 초 CES2022에 참여해 쇼핑, 마트, 면세 등 그룹 차원의 메타버스 방향성 및 기술력을 성공적으로 선보였으며, 결제 기능을 탑재해 실제 상품을 판매하는 그룹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