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면서 국제 사회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비트코인이 급반등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를 두고금융 제재로 인해 경제적 고립이 예정된 러시아와 전쟁 위기에 전통적인 시스템이 불안정해진 우크라이나가 암호화폐를 피난처로 삼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