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와의 긴장이 커지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BTC(비트코인) 기부가 급증했다.
8일 블록체인 분석업체 일립틱(Eliptic)에 따르면, 지난해 우크라이나 비정부기구(NGO) 및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가상자산 기부액이 57만달러를 기록했다. 전년대비 900% 이상 늘어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