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기업 람다256이 웹3.0 시대 지향점과 로드맵을 공개하면서 자체 메인넷에서 가상자산(토큰)을 발행하지 않겠다고 못박았다. 일반적으로 메인넷을 구축하면 가상자산을 발행하고 밸리데이터(검증인)은 이를 통해 이익을 나눈다. 하지만 람다256은 가상자산 가격이 오르기를 기대하는 기존 문법을 따르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26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에서 람다256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웹3.0 시대 지향점과 로드맵을 공개했다. 이날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멀티체인 메인넷 '더밸런스'를 소개했다. 더밸런스는 루니버스 메인넷의 이름으로 웹3.0을 위한 멀티플 퍼블릭 블록체인 미들웨어 역할을 한다. 즉 퍼블릭 블록체인을 상호 연결한다는 것이다. 또 특히 주목할 부분은 더밸런스에서 자체 가상자산을 발행하지 않겠다고 강조한 점이다.

박 대표는 "메인넷이라고 하면 대부분 토큰(가상자산)을 찍어내고, 토큰 이코노미를 전개하는 것으로 오해를 많이 한다"며 "람다256은 토큰을 찍어내는 업체가 아니고 메인넷 사용자들을 위한 기술 서비스로 운영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더밸런스는 고객사가 레이어2에서 메인넷을 만들수 있는 기술을 제공할 뿐, 자체 가상자산을 발행하지 않겠다는 설명이다. 

또 박 대표는 "신뢰성과 보안성을 보장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들의 밸리데이터를 만들어서 운영을 하기 시작했다"며 "기존 메인넷 밸리데이터들처럼 토큰을 스테이킹을 하고 이에 대한 보상을 받아가는 탐욕스러운 구조가 아니라 실제 같이 컨소시엄에 참여해 생태계를 개발을 하고 이에 따라 정당한 보상을 받아가는 구조, 마치 협동조합처럼 운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더밸런스 밸리데이터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메가존클라우드, 한화 등 다수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박 대표는 "블록체인이 중앙에 있는 플랫폼 업체가 독점이 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같이 체험할 수 있는 이코노미를 만드는 중요한 기술로서 성장하도록 하는데 람다256이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람다 256은 오는 31일 온라인 행사를 통해 더밸런스를 공개하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