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국회에서 '디지털 자산 기본법 제정과 코인마켓 투자자 보호 대책 긴급점검' 당정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선 테라 사건에 대한 거래소 대응을 두고 날 선 질문이 오갔다. 


이날 간담회는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윤창현 국민의힘 가상자산특별위원장 등 국회 인사들과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찬우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등의 금융당국 연사들이 참석했다. 


업계에선 이석우 두나무 대표, 허백영 빗썸 대표, 강명구 코인원 부대표, 오세진 코빗 대표, 이준행 고팍스 대표, 프로비트 도현수 대표, 한승환 지닥 대표, 임요송 코어닥스 대표 등 8명이 참석했다. 


이석우 대표는 4대 거래소 중 입·출금 중단 조치가 가장 늦었던 이유를 묻는 질문에 "가상자산 거래소가 시장에 인위적으로 개입하면 시장 왜곡이 심해진다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업비트는 루나의 유의종목 지정을 안내하는 한편 테라 발행사 측에도 수차례 소명을 요청했다"며 "이에 대한 답을 받지 못해 거래지원 중지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관점에서 과거를 보면 모든 것이 명확하게 보이고 문제가 있어 보이지만, 당시의 테라는 혁신적인 코인으로 평가 받았다. 루나를 상장한 거래소는 각자의 상장 기준에 맞게 판단했다."고 답했다. 


그는 "루나의 경우 해외 주요 거래소에서 마진거래 등을 통해 엄청난 규모의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바이낸스의 경우 루나 사태로 4000억원의 수수료 수익을 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 거래된 루나의 비중은 1%밖에 안된다"며 "국내 거래소는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코빗과 코인원의 경우 아직 루나의 상장폐지를 공지하지 않은 상황이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테라폼랩스에 대한 수사까지 착수한 상황인데 아직까지도 거래중단 조치가 없다"며 "거래소가 수수료 수익을 위해 투기 조장행위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은 루나에 대해 국내에서 가장 먼저 투자 유의를 공지했다"며 "상폐 결정은 내부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강명구 코인원 부대표는 "코인원은 유의종목 지정 이후 2주 동안의 심사기간을 통해 상폐를 결정한다"며 "곧 2주가 도래하는 만큼 상장 유지나 폐지를 곧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거래소마다 상장 기준, 대처 방식이 달라 투자자의 혼란이 가중됐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석우 대표는 "주요 거래소와 협업 체계를 논의해 공동으로 대응할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