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암호화폐 대출 기관 넥소(Nexo)가 셀시우스 인수 관련 조언을 듣기 위해 씨티그룹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넥소 공동 창업자인 안토니 트렌체프는 "인수 기회를 공식 모색하기로 결정했다. 넥소는 합병 및 인수를 통한 암호화폐 산업 대규모 통합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것이 산업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