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가 대체불가토큰(NFT) 및 블록체인 기반의 콘텐츠 스타트업 '모드하우스'에 투자했다고 19일 밝혔다. 


모드하우스의 이번 프리시리즈A 라운드에는 퓨처플레이,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등이 공동 투자사로 참여했다. 


모드하우스는 NFT 및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팬 참여형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모드하우스에서는 연습생 선정부터 컨셉 기획 등 아티스트 제작 전 과정이 팬들의 참여로 진행된다. 


현재 모드하우스는 첫 프로젝트로 걸그룹 '트리플에스(tripleS)'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 1일 첫 멤버 공개를 시작으로 연달아 콘텐츠를 선보이며 팬 커뮤니티와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향후 팬들과 함께 플랫폼 상에서 데뷔 유닛 구성, 앨범 컨셉 기획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메타버스 플랫폼에서는 팬 커뮤니티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콘텐츠가 중요하고, 그 기반에는 NFT 및 블록체인 기술이 자리한다"라며 "모드하우스는 팬 커뮤니티가 직접 참여하는 콘텐츠 기획·제작 플랫폼을 개발해 빠르게 시장을 공략 중이며, 향후 네이버의 다양한 콘텐츠 플랫폼과도 시너지가 클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D2SF는 이용자들이 콘텐츠 제작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 및 플랫폼에 꾸준히 투자해왔다. ▲블록체인 기반 게임 엔진을 개발한 나인코퍼레이션 ▲AI 작곡 솔루션 포자랩스 ▲3D콘텐츠 저작도구 엔닷라이트•플라스크•버추얼플로우 등이 대표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