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홀딩스의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네오플라이는 블록체인 오픈플랫폼 '네오핀'의 모바일 앱을 구글 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하고 상용화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네오핀은 △암호화폐 지갑 △게임 △서비스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등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가 결합된 '블록체인 오픈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


회사 측은 "올해 1분기 내 클레이튼 네트워크 기반의 'P2E' 게임(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을 출시하고, 2분기 내 'S2E'(Service to Earn, 돈 버는 서비스)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3, 4분기에는 다양한 콘텐츠 기업과 협업해 상생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가고, 글로벌 기업들과도 손잡을 계획이다.

지갑 기능은 '스테이킹'(암호화폐 예치)을 시작으로 △스왑(암호화폐 교환) △이자농사(암호화폐 유동성 공급에 대한 보상) △락업(보호예수)과 같은 암호화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암호화폐는 이더리움(ETH), 클레이튼(KLAY), 트론(TRX) 등을 서비스별로 상이하게 지원한다.

네오핀은 오는 3월 시행을 앞둔 '트래블룰'(자금이동규칙)에 맞춰 고객확인제도(KYC)를 도입했으며, 자금세탁방지(AML) 등 강화된 보안 기능을 적용했다.

이 외에도 지난 5년 동안 '엔블록스', 이오스 네트워크 프로젝트 'EOSeoul' 등의 블록체인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해왔으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도 획득했다고 밝혔다.

오승헌 네오플라이 대표는 "지난 5년 동안 축적한 블록체인 운영 노하우를 네오핀에 집중 투여했다"며 "네오위즈홀딩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만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블록체인 오픈플랫폼으로 성공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