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훈 카카오 신임 대표 내정자가 디지털 콘텐츠로 메타버스를 구축,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미래전략을 제시했다. 남궁 내정자는 이를 위한 키워드로 'B2C2C'와 '콘텐츠'를 제시했다.

남궁훈 카카오 신임 대표 내정자는 2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미지, 텍스트 등 디지털 콘텐츠 형태소 측면에서 메타버스를 확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카카오 내외부적으로 각각 V2TF, OTF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면서 "V2TF는 롤플레이 채팅, OTF는 오픈채팅 기반으로 성장할 예정이다. 오픈채팅은 텍스트보다 이미지 등 멀티미디어에 무게를 둘 것"이라고 했다.

지인 중심의 카카오톡 서비스에서 관심 기반의 오픈채팅을 바탕으로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를 내놓겠단 전략이다. 남궁 내정자는 "여러 디지털 형태소를 담을 수 있는 그릇으로 오픈채팅을 재정비해나갈 것"이라며 "이게 성공한다면 그 위에 웹툰, 게임 등 다양한 사업 확장에 용이할 것으로 판단한다. V2TF, OTF에서 진행하는게 성공적으로 진출되면 해외사업 탄력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남궁 내정자는 카카오표 메타버스를 이루는 키워드로 'B2C2C'를 제시했다. 이는 B2C(사업자와 개인간 거래)와 C2C(개인간 거래) 모델을 더한 것으로 이용자와 서비스 운영사의 일방적 관계가 아닌, 탈중앙화를 바탕으로 함께 서비스를 만들어간다는 의미다.

남궁 내정자는 "메타버스에서 주로 언급되는 포인트는 'B2C2C'이다"며 "메타버스 시대, 웹3는 디지털 콘텐츠 통해 수익내는 구조로 바뀐다. 이런 접근을 토대로 텍스트 기반 메타버스 사업과 접목하는 기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궁극적으론 메타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복안이다. 그는 "해외에서 게임 웹툰 등 콘텐츠 쪽이 성과내고 있다. 성과내는 구조 중심으로 새롭게 진출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중요한 다음스텝으로 생각하고 전략을 짜나고자 한다"고 했다.

카카오표 메타버스를 넓히기 위한 수단으로 적극적인 인수합병(M&A)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남궁 내정자는 "당연히 메타버스 관점에서, 콘텐츠 관점에서 M&A 무게 중심 두고 바라보고 있다"면서 "카카오의 M&A가 국내적 확장이 아닌 글로벌 확장이 될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접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