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스페이셜이 영화 '기생충'의 '다송이그림' 작가인 지비지(ZiBEZI)와 대체불가토큰(NFT) 컬렉션 단독 전시회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날부터 약 한 달간 열리는 이번 전시는 국내 NFT 아티스트 커뮤니티 '살몬 랩스'(Salmon Labs)와의 협업으로 진행된다. '불규칙 속의 규칙' '지비지 공식으로 표현한 인물들' '스페이스 시리즈' 등 3가지 테마를 중점으로 구성된다.

특히 '지비지 공식으로 표현한 인물들'에서는 인간의 본능과 특성들이 담긴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 테마의 대표 작품인 '인 마이 하트'(In my heart)는 인간의 열정과 도전적 성향을 표현했다. 윤곽선과 대비되는 흰색 조각으로 인물의 입체감을 독창적으로 해석했다. 


스페이셜 지비지 작가 갤러리에 접속하면 세계 최대 NFT 거래소 '오픈씨'(OpenSea)로 연동돼 작품 구매도 가능하다. 작품 NFT 드롭(경매)은 오는 28일 진행되며, 총 24점·400개 에디션으로 판매된다.

이진하 스페이셜의 공동창업자 겸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살몬 랩스같은 국내 주요 NFT 아티스트 커뮤니티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유망한 아티스트들을 소개하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