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와 함께 발달장애 작가 작품을 NFT로 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두나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키워드 중 하나인 청년 사업의 일환으로, 코로나로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달장애 예술가들에게 새로운 판로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20일 오후 6시 업비트 NFT에서 판매가 시작되며, 해당 작품은 이규재 작가의 '봄이라구요', 서은정 작가의 '안녕, 친구야', 박병준 작가의 '자유로운 동물들의 세계' 등 총 3점이다. 아티스트 각자의 재능을 살려 그래픽 디자인, 서양화, 추상화 형식으로 제작됐으며, 편견과 혐오가 일상이 된 시대에 다시 한번 평화와 사랑의 메시지를 전한다.

코리아 라이브 2019 루앙, 2019 스피리트 오브 아트 LA전 등 다수의 단체전과 개인전으로 이름을 알린 이규재 작가는 봄이라구요 작품에 기나긴 겨울이 지나면 만물이 생동하는 봄이 찾아오는 것처럼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갈등과 분열이 사라지고 화합의 날이 찾아오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지적장애인 최초로 서울예고에 입학하며 화제를 모았던 서은정 작가는 천적관계인 개구리와 나비가 서로 의지하며 웅덩이를 건너는 모습을 안녕, 친구야 작품으로 시련을 극복하는 사랑의 힘을 은유했다.

홍익대학교 조형대학을 졸업한 박병준 작가는 자유로운 동물들의 세계 작품에서 다양성을 잃지 않고 평화롭게 공존하길 바라는 염원을 획일화된 패턴에 갇힌 동물들을 통해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NFT로 발행된 세 작품의 판매 수수료는 발달장애 작가의 안정적인 창작 기반을 만들기 위한 기금으로 전액 사용된다. 구매자 전원에게는 발달장애인의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만들어가고 있는 베어베터의 쿠키와 커피 세트를 증정한다.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는 "재능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발달장애라는 이유로 사회적 장벽에 가로막혀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기존 발달장애 아티스트들에게는 대중 앞에 설 수 있는 또 다른 무대를, 다른 발달장애인들에게는 미래에 대한 희망을 전했다는 점에서 이번 프로젝트는 매우 의미가 크고,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두나무와 함께 NFT에서 발달장애 예술가의 영역을 넓혀 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뛰어난 발달장애 작가들의 작품들을 대중에게 알리고, 청년 창작자들의 열정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며 "두나무는 앞으로도 세상에 이로운 기술과 힘이 되는 금융으로 미래 세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