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가 전통 기업의 경영권 확보를 재차 추진한다. 가상자산 산업을 확대하기보다 인지도가 높은 기존 기업에 가상자산 요소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사업 범위를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9일(현지시간) 창펑 자오(CZ)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전통 산업 내 기업을 인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같은 계획은 영국 금융감독청(FCA)이 바이낸스를 압박한지 이틀만에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