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램퍼스(대표 김지인)는 23일 샌드박스네트워크(대표 이필성)와 NFT-메타 생태계를 위한 공식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램퍼스는 최근 샌드박스네트워크와 NFT 프로젝트 공동개발 및 크리에이터 기반 메타 플랫폼 생태계 구축을 위한 게이밍 파트너십을 추가하며 관련한 생태계 확장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샌드박스네트워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그램퍼스는 자체적인 IP(지적재산권)으로 개발 중에 있는 라이브 게임 등과 출시할 신작 등을 통하여 크리에이터 기반의 다양한 NFT프로젝트와 컨텐츠를 통한 생태계를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샌드박스네트워크와 그램퍼스의 협력관계를 최대하게 넓히며, 게임이라는 공통영역에서의 접점을 통해서 함께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후 크리에이터 기반 커머스, 게임 내 NFT콘텐츠 및 자체 게임 메타 플랫폼 서비스를 올 4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그램퍼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서 게임·NFT·메타버스 생태계에 보다 더 강력한 연결을 해 나가는 샌드박스네트워크의 한장겸 웹3 사업총괄 부사장은 “이번 그램퍼스와의 파트너십은 소속 크리에이터들의 지적재산권을 바탕으로 게임이라는 뉴미디어 채널로의 범위를 확장할  수 있는 계기로, Web3환경 속에서의 소속 크리에이터 영향력을 바탕으로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램퍼스 김지인 대표는 “그동안 쌓아온 그램퍼스 개발력과 운영능력을 바탕으로 게임을 포함한 메타버스 환경 그리고 크리에이터간의 선순환고리를 만들 수 있도록 샌드박스네트워크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