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가상자산법 통합 용역을 수행한 국내 최고 가상자산법 전문가들이 ‘테라·루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그 원인과 대책을 논의한다.

테라·루나 사태란 이달 초 테라폼랩스(대표 권도형)의 알고리듬 기반 스테이블 코인 UST(테라USD)와 거버넌스·스테이킹 토큰 LUNA(테라)의 폭락이 전 세계 가상자산 시장 침체를 재촉한 현상을 말한다.

자본시장연구원(원장 신진영)은 "24일(화) ‘디지털자산시장의 현황과 주요 이슈’를 주제로 국내 가상자산발행(ICO) 시장과 증권형토큰(STO) 시장의 과제와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정책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미나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금투센터 3층 불스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