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들이 연이어 러시아에서 떠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에 이어 세계 최대 검색엔진 기업 구글도 러시아 자회사에 대해 파산신청을 했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구글의 러시아 자회사는 지난 18일 러시아 당국에 파산 통지서를 제출했습니다. 구글은 "은행 계좌 압류 조치로 인해 고용과 임금 지불, 거래 업체의 대금 지급, 기타 재정적 의무 이행 등을 할 수 없게 됐다"며 파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러시아 내 사업은 중단되지만 구글 검색과 메일, 유튜브 등은 계속 서비스될 예정입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 법원은 올해 3월 구글 자회사의 주거래 은행 계좌를 동결했습니다. 이후 법원 집행관은 계좌의 현금을 다른 곳으로 이체했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규제 미이행으로 구글에 벌금을 부과했지만, 계좌 압류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했습니다. 

계좌가 동결된 후 구글은 러시아에 있는 직원들에게 국외 이동을 권유했습니다. 직원들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등 구글이 사무실을 보유한 곳으로 옮겨갈 수 있습니다. 러시아에 남기를 원하는 이들은 구글을 퇴사하게 됩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결국 러시아에는 구글 직원이 남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러시아의 빅테크 기업 규제는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3월 러시아 법원은 메타(옛 페이스북)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대해서도 자국 내 활동 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메타가 러시아군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한 혐오 표현을 일시 허용한 것에 반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러시아의 이러한 행보로 글로벌 기업이 자발적으로 시장 철수를 택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7일 맥도날드는 러시아 사업 매각을 발표했습니다. 1990년 모스크바 푸시킨 광장에 1호점을 오픈한지 약 32년 만입니다. 

맥도날드는 "예측 불가능성 증대로 러시아 내 사업의 지속적 유지가 바람직하지 않다"며 "맥도날드 가치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했습니다. 러시아 내 850여개 매장 중 84%가 러시아 현지 기업에 매각될 예정입니다. 단 맥도날드의 이름과 메뉴 등은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글로벌 기업들이 연이어 둥지를 떠남에 따라 러시아 국민들은 어떠한 불편함을 겪게 될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