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FT) 등 가상융합경제의 확산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보안 이슈를 점검하고 업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를 구성해 발족한다고 7월 14일 밝혔다.

이날 발족한 협의체는 이동통신사와 인터넷 포털, 은행, 블록체인 업계 및 보안기업 등 총 25개 기업과 메타버스산업협회, 정보보호산업협회 등으로 구성됐으며, 향후 열린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사이버 위협‧보안 기술 및 피해사례를 분석‧공유하고, 다양한 보안 이슈의 사전대응과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보안 수요‧공급 기업 간의 지속적인 만남의 장을 주선하여 상호 간 사업영역 확대의 기회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협의체 발족과 함께, 각 분야 비즈니스 모델과 보안 이슈, 앞으로 고려해야할 보안 가이드라인의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제로트러스트, 공급망 보안 등 선진 보안체계를 기반시설에 적용하기 위한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을 운영하고, 정책방안을 마련 중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 전환으로 재택근무, 원격 수업 등 비대면 사회 전환은 보안의 경계를 확장시키며, 시스템 내‧외부 누구도 신뢰하지 않는다는 제로트러스트 개념이 부상했고, 제품과 소프트웨어의 융합으로 자연스럽게 보안 위협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공급망 가치사슬이 확대되면서 미국 등 주요국은 공급망 보안을 강화하는 추세”라며 협의체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과 연계하여 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협의체를 통해 업계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메타버스‧NFT 서비스의 이용환경을 구축하고, 보안사고 예방, 이용자 보호를 위하여 대응방향과 보안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가상융합기술의 활용은 기존 산업의 변화를 유도하고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제공해 가상융합경제로 발전될 것”이라며 “민ㆍ관 협력을 통해 메타버스‧NFT 등 가상융합경제가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보안 위협을 사전에 준비하고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