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가격 하락에 이어 관련 기업에 타격이 이어지고 있어요. 국내 대표 블록체인 전문투자사 해시드는 이번 사태로 펀드 운용 부실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요.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재무 상황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해시드의 신뢰도에는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여요. 김 대표는 UST 디페깅이 벌어진 지 얼마 안 된 시점인 지난 10일 “테라가 전에 없던 도전에 직면했고, 페깅 매커니즘은 살아있다”고 트위터에 올렸어요. UST가 곧 1달러를 회복할 것이라고도 덧붙이기도 했어요. 그러나 이 트위터는 곧 삭제됐는데요. 결국 UST가 회생 불가라는 데 간접적으로 동의한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