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NFT 사이트에서 고양이 캐릭터 NFT(대체불가토큰)를 사면 가상자산을 매일 지급하겠다고 속여 2억여원을 가로챈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고양이 캐릭터 NFT를 이용해 피해자 9명으로부터 2억1000만원 상당을 가로챈 A씨(26)를 사기 혐의로 19일 체포해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NFT 캐릭터 디자인, 투자 기획·홍보 등 범행을 도운 4명은 공모 관계를 계속 수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올해 1월 고양이 캐릭터 NFT 1만개를 유명 NFT 거래소 ‘오픈씨’에 등록한 후 이를 사면 가상자산을 매일 지급하겠다고 속여 투자를 받았다. 이후 지난 1월 갑작스레 프로젝트를 중단하는 일명 ‘러그풀’ 사기를 저질렀다. 러그풀은 가상자산 시장에서 개발자가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투자금을 가로채는 투자사기 수법이다. 유명 NFT 거래소에서 러그풀을 한 피의자가 검거된 건 처음이다.

경찰은 지난 1월 국내 유명 NFT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가 운영자의 일방적인 커뮤니티 폐쇄로 재산 피해를 봤다는 다수의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A씨 등 5명은 가상자산 투자모임에서 알게 된 후 범행을 공모해 지난해 11월 자체 제작한 고양이 이미지를 NFT 거래소에 등록했다. NFT 10개를 구매하면 매일 국내 가상자산 ‘클레이’를 지급하겠다며 투자자를 모집했다. 그러나 피해자 중 실제 가상자산을 받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출시 하루 만에 1차 물량 1000개를 완판하는 등 5000개(2억7000만원 상당)의 NFT를 판매한 후 지난 1월 “해킹당했다”며 모든 커뮤니티를 폐쇄하고 잠적했다. 개당 3만6000원에 거래를 시작한 NFT는 최고가 50만원에 달하는 등 10배 이상 폭등했다가 현재는 3000원 수준으로 급락했다. 경찰은 A씨가 거래액을 부풀리기 위해 자전 거래를 해 시세를 조종한 정황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프로젝트 중단 전 자신이 보유한 NFT를 고가에 매도해 현금화하기도 했다.

거래소에서 현재까지 이 NFT를 구매한 사람은 298명이다. 전체 판매금액 중 6000만원 상당은 신고하지 않은 289명이 구매한 것이다. 경찰은 “블록체인 플랫폼의 특성상 직접 신고하지 않으면 구매자 파악이 어려워 신고하지 않은 사람들이 NFT를 캐릭터가 마음에 들어서 산 것인지 가상자산을 주겠다는 제안에 속아서 구매했는지는 알 수 없다”며 “추가 피해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검거 후 남은 NFT 5000개와 범행 수익으로 산 차량 2대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NFT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발자의 실명이나 운영팀 이력, 활동 상황, NFT 거래내역 등을 수시로 확인하며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