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KG이니시스 등 전자금융업 사업자들이 결제형 코인 사업에 잇따라 진출하면서 가상자산 결제 시장이 확대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요. 이들 업체들은 이미 구축한 결제 인프라를 활용하면 큰 리스크 없이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는 장점 탓에 의욕적으로 달려들고 있는데요. 하지만 현재 가상자산으로 분류되는 ‘결제형 코인’을 규제할 법률 근거가 없어 이용자 보호가 취약하다 점이 불안 요인이라고 해요. 이 때문에 암호화폐를 새로운 결제 수단으로 인정하고, 이용자 보호를 위한 법 개정 등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