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코인 발생사의 공동 창업자인 신현성 대표의 집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다.

21일 MBC 보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은 전날 업비트, 빗썸 등 가상자산 거래소를 포함한 총 15곳 압수수색에 이어 신현성 공동창립자의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신현헝 대표는 소셜커머스 업체 티몬 의장이며, 권도형 대표와 손잡고 테라폼랩스를 설립했다.

토큰포스트 취재결과, 검찰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권 대표 등의 거래내역을 확보했다. 또 '커널랩스', '차이코퍼레이션', '플렉시코퍼레이션' 등 두 공동대표와 관련 있는 업체 세 곳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