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루나 폭락 사태' 관련 가상자산 거래소 등 15곳 압수수색 

서울남부지검은 가상자산(암호화폐) 루나 폭락 사태를 파악하기 위해 전날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7곳 등 15개 장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루나·테라 거래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20일 오후 5시30분쯤 업비트, 빗썸 등 거래소 7곳에 수사관을 파견해 테라폼랩스의 최고경영자(CEO) 권도형씨와 공동창업자 신현성씨 등 관련자들의 루나·테라 거래내역을 확보했다.

또한 검찰은 거래소 외 관련자들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 8곳도 함께 압수수색했다.

앞서 지난 5월 테라와 루나 투자자들은 권씨 등을 검찰에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5월 초부터 일주일 만에 가상화폐 가격이 99.99% 추락하면서 큰 손실을 입은 이들은 권씨 등이 알고리즘상 하자를 제대로 고지하지 않고 가상화폐를 발행했다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테라를 예치하면 연 20% 이자를 지급한다고 홍보했으며, 이는 다단계 금융사기에 해당한다는 게 투자자 측의 주장이다.

한편,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는 지난해부터 싱가포르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