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개코가 주식회사 할리데이즈와 손잡고 NFT 시장에 첫발을 내디딘다.

할리데이즈는 K 엔터테인먼트와 다양한 브랜드, 디지털 아티스트 등과 파트너십을 통해 프리미엄 콘텐츠를 큐레이션, 제작, 드롭하는 NFT 마켓플레이스다. 할리데이즈는 오는 10일 한국과 영국의 정상급 아티스트들의 공동작업으로 탄생한 프로젝트 '리벌스'의 경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리벌스'에는 개코를 비롯해 해외 유명 디지털 아티스트 벡터 멜드류(Vector Meldrew), 힙합신의 신흥 루키 보이콜드(BOYCOLD) 등이 참여했다.

할리데이즈가 프로젝트 '리벌스'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NFT 작품은 개코가 지난 2020년 아메바컬쳐 창립 15주년 기념 행사 '덴 투 나우'에서 전시한 북향 시리즈 중 '룸 1'이다. 이 작품은 북향이라는 노래를 녹음한 작업실 공간을 모티브로 했는데, 작업실을 어둡거나 칙칙한 공간이 아닌 자유롭게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장소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개코는 해당 전시를 통해 다재다능한 아트테이너로서의 면모를 입증한 바 있다.

프로젝트 '리벌스'에는 다수의 브랜드 기업들과 협업한 디지털 아티스트 벡터 멜드류가 힘을 보태 '룸 1'을 모션아트로 재해석했고, 프로듀서 보이콜드가 해당 작품의 음원을 제작해 개코의 기존 작품에 시각과 청각을 입힌 디지털 아트로 재탄생시켰다.

할리데이즈는 첫 NFT 작품으로 개코의 작품을 선택해 눈길을 끈다. 홍익대학교 광고디자인과 출신의 개코는 그간 본업인 음악 활동 뿐만 아니라 전시회를 여는 등 작품 활동에도 활발히 참여하며 남다른 미술적 감각을 자랑해왔다. 다방면에서 팬들과 소통하려는 개코의 행보와 할리데이즈가 지향하는 점이 일치하는 만큼 이들의 첫 협업에 관심이 쏠린다.

출처 : 블록체인투데이(http://www.blockchain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