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6월부터 새 리더십 체제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지난 2년간 빗썸을 이끌던 허백영 대표 대신 빗썸 글로벌 사업을 담당했던 이재원 상무가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될 것이 유력하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빗썸은 오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이재원 상무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한다. 6월부터 이재원 대표 체제가 가동될 전망이다.

이재원 상무는 지난 3월말부터 빗썸 이사회에 합류한 인물이다. 당시 김상흠 아이템베이 대표와 함께 이사회에 신규 사내이사로 합류했다. 이 상무는 빗썸 글로벌 실장을 맡아 빗썸의 글로벌 사업을 총괄했던 인물로 알려졌다. 빗썸의 실질적 소유주로 알려진 이정훈 전 빗썸 이사회 의장의 최측근으로 불린다. 이사회 합류때부터 대표이사가 교체되는 것 아니냐는 예상이 나온 이유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미 내부에서 이재원 상무가 각 사업부 별로 업무보고를 받는 등 활동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30일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로 선임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다만 대표 교체 사실 여부를 묻는 질문에 빗썸 측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