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리플 측 '소송 비당사자 신상정보 비공개 요청' 수락 

리플(XRP)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간의 '미등록 증권 판매' 소송이 계속적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가운데, 소송을 지속적으로 추적해온 미국 연방 검사 출신 변호사 제임스 K. 필란이 새로운 주장을 펼쳤다.

27일(현지시간) SEC가 최근 리플 측이 제시한 '소송 당사자가 아닌 리플 직원의 신상정보 및 개인 금융 정보의 비공개 요청'을 수락했다.

리플 측은 앞서 "소송과 관련 없는 리플 직원들과 관련된 어떤 정보도 증거로 채택되서는 안되며, 이들의 자료가 공개되서도 안된다. 자료 공개 시 그들과 리플과의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송 비당사자들의 자료 비공개 신청을 제기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