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 일론 머스크의 의지에 발맞춰 가상자산을 집중매입하던 테슬라가 결국 급락기를 버티지 못하고 대거 손절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는 20일(현지시간) 실적 발표를 통해 비트코인 보유량의 75% 가량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해 초 비트코인이 개당 2만8000달러에 거래될 때, 약 15억 달러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했었다. 그러나 올 들어 비트코인이 급락하자 비트코인을 대거 처분했다. 

테슬라는 대차대조표를 통해 9억3600만 달러어치의 비트코인을 매도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초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가 몇 개월 뒤 일부를 매각하면서 수익을 올렸었다. 그러나 올해 가상화폐 가격이 급격히 떨어지자 이를 대거 내다 판 것으로 분석된다.

테슬라는 과거 상품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도입하려 했었다. 그러나 비트코인이 채굴과정에서 전기를 너무 많이 소비한다는 이유로 이를 취소했다. 현재 테슬라의 비트코인 보유 잔액은 6월 말 기준 2.18억 달러(약 2865억원)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