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에 친화적인 미국 와이오밍주 상원의원 신시아 루미스(Cynthia Lummis)와 뉴욕주 민주당 상원의원 키어스틴 질리브랜드(Kirsten Gillibrand)가 6월 내 최신 암호화폐 법안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키어스틴 질리브랜드는 "해당 법안이 의회에 제출된 첫 포괄적 암호화폐 프레임 워크가 될 것"이라며 "워싱턴에서 당의 차원을 초월한 암호화폐 정책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코인니스는 두 의원이 친(親) 암호화폐 규제 법안을 공동 구상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일정 수준의 암호화폐 이익에 대한 면세가 법안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