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멜론은행이 디지털 자산 수탁을 시작한 가운데, 뉴욕멜론은행은 보고서를 통해 디지털 자산 관련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나타났다.


3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수탁은행인 뉴욕멜론은행 '기관 투자(Institutional Investing)2.0'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관투자자의 70%가 신뢰할 수 있는 기관에서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디지털 자산 활동을 늘릴 수 있고 답했다.


또한 기관투자자 약 90%가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88%의 기관은 스테이블코인에 익숙하다고 했으며, 97%는 토큰화가 자산 관리에 혁명을 일으키고 업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데에 동의했다.


이번 조사는 디지털 자산 투자에 대한 관점을 밝혔던 연기금, 국부펀드, 자산운용사, 헤지펀드 등 바이사이드 관계자 27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뉴욕멜론은행은 최근 대형 은행 최초로 기관 대상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이어 디지털 자산 수탁을 시작한 배경이 고객 수요에 있다고 밝혔다.


로빈 빈스 뉴욕멜론은행 CEO는 17일(현지시간) 열린 3분기 실적 발표 후 기자회견 자리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고객 수요가 수탁 사업 지원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날 뉴욕멜론은행은 월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해 주가가 5% 이상 상승, 뉴욕증시 반등을 주도했다.


조정 수익은 주당 1.21달러(예상치 1.10달러)까지, 수익은 42억 8천만 달러(예상치 42억 달러)로 증가했다.


금리 인상에 힘입어 순이자 수익은 44% 증가한 9억2600만 달러(한화 약 1조3223억원)를 기록했다. 증권 서비스 사업 매출은 13% 증가한 20억7000만 달러(한화 약 2조9559억원), 시장과 자산 서비스 매출은 17% 증가한 13억7000만 달러(한화 약 1조9563억원)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