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가상자산 억만장자 샘 뱅크먼-프리드가 이끄는 가상자산 거래소 FTX가 국내 거래소 빗썸 인수전에 나선 것으로 전해져 이목이 쏠린다.

미국 블룸버그는 22일(현지시간) 익명의 인수 협상 관계자를 인용해 양사의 빅딜 가능성을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FTX는 빗썸을 인수하기 위해 지난 몇 달간 인수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를 두고 빗썸 측은 "지금 단계에서는 어떤 것도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2014년 설립된 빗썸은 현재 하루 평균 5억 6900만달러(약 7400억원) 규모의 가상자산 거래를 처리하는 곳으로 최근에는 일거래량이 1조원 수준까지 불어났다. 업비트에 이어 국내 2위 거래소다. 앞서 넷마블과 넥슨 등 국내 주요 게임사와의 빅딜 가능성에 이어 최근에는 네이버 등 인터넷 기업의 지분투자설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오너인 이정훈 빗썸 이사회 의장의 지분 매각 의사가 강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업계에선 국내 시장의 특성 상, 해외거래소에 지분 매각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실제 인수 추진 주체로 알려진 FTX는 바하마에 본사를 두고 있다. 국내 시장 관리를 이유로 정부가 매각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국내 영업에서 절대적인 원화 입출금 계좌의 경우, 정부와 금융당국의 동의가 필수적인 만큼 경영권을 제외한 일부 지분을 두고 매각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FTX는 최근 온라인 증권거래 플랫폼인 로빈후드 지분 7.6%를 취득하면서, 로빈후드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30세의 뱅크먼-프리드는 매사추세츠공대(MIT) 졸업 이후 FTX를 창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