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암호화폐 '자율규제', 비효율적 절차·내부 잡음에 실패 가능성 높아 

일본의 암호화폐 자율규제 실험이 실패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는 "일본이 산업을 통해 시장을 감독하는 '자율규제' 실험을 진행했지만, 기대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장 관계자들은 △비효율적인 규제 방식 △만성적인 자원 부족 △당국과 자율규제기관 간 입장차 △내부 갈등 등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 좋은 의도, 빠른 시작

일본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급증하고 젊은 층을 중심으로 암호화폐 투자 붐이 일면서, 2017년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를 '금융 자산'으로 인정했다.